[서대문/이대] 명랑시대 쌀핫도그 ★★★★


밥먹을 곳을 찾아 찾아 헤매다가 그냥 적당히 때우기로 했다. 쏘가 맛있다고 추천한 명랑시대 쌀 핫도그. 지금까지 어릴적에 아파트 뒤에서 트럭을 대놓고 장사하던 가게에서 먹었던 핫도그를 최고로 쳐왔다. 아마 그 평가의 상당부분은 추억보정에 기인할 터였다. 어쨌든 그 기억이 너무 좋아서인지 어릴 적부터 핫도그는 항상 좋아했다. 당연히 이 가게도 안뺌! 점포는 크지 않고 앉아서 먹을 곳도 없다. 바로 뒤에서 핫도그를 만드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핫도그 튀기는 모습이야 뭐 아주 새로운건 아니지만 일반적인 포장마차 같은 곳에서 막대 째 기름에 넣어서 막대까지 튀겨(?)졌던 것과 달리 이곳에서는 막대 부분을 집게로 집어서 튀긴다. 덕분에 기름도 흐르지 않고 깔끔한 핫도그가 만들어진다.



종류가 꽤 많은데, 기본 핫도그인 명랑 핫도그는 1,000원이고 나머지는 다 1,500원이다. 옛날에 포장마차(?)같았던 곳에서 먹었던게 500원이었던걸 생각하면 싸진 않지만 그동안 무럭무럭 올라간 물가와 가게의 청결함까지를 고려한다면 비싼 가격도 아니다. 이런 추억이 있는 음식들이 하나같이 섣불리 접근하기 어려운 가격으로 뛰어버려서 쉽게 도전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 녀석은 그렇지가 않다. 종류도 많아서 독특한 핫도그를 먹어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소스라면 당연히 케찹 아닌가? 했는데 다양한 소스가 준비되어있다. 설탕은 물어보고나서 뿌려달라고 하면 (뿌린다기 보다는 묻히는 느낌으로) 점원 분이 해주시고, 나머지는 직접 뿌리는 방식이다. 우리는 '모짜렐라 in 핫도그'를 시켰다.


어떻게든 흔들리지 않은 상태로 찍어보려는 우리의 시도는 무위로 돌아가고... 이게 폰카의 한계구나.. 하고 빠르게 단념했다.. ㅎㅎㅎ 처음 샀을 때 가게 안에서 샀으면 밝아서 잘 찍혔을 텐데 일단 한 입식 베어물고 사진을 찍으려고 시도한 터라 이미 가게 밖이었다. 나는 파마산 + 허니 머스타드 + 케찹이고, 쏘는 위의 가게 추천 레시피 중 첫 번째를 그대로 따랐다. 모짜렐라 핫도그는 윗쪽은 모짜렐라고 아랫쪽은 소세지? 가 들어간 형태다(사실 우리는 긴 햄을 모짜렐라 치즈가 감싸고 있는 모양새를 기대했지만.. 지금 보니 그림으로 어떻게 생긴건지 이미 그려져있었음..). 독특하고, 치즈 부분은 생각보다 훨씬 괜찮다. 퍽퍽함이 없고 부드러워서 오히려 소세지가 있는 부분보다 맛있을 정도다.


어릴 때 먹었던 핫도그와 비교하면 부드러운 빵이 거의 없다. 금방 튀기기 때문인지 레시피 자체가 다른 것인지 빵보다는 바삭바삭한 튀김이 감싸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다(쌀 핫도그라 그럴지도 모른다). 빵을 뜯어먹는 것도 썩 싫어하지는 않는터라 둘 다 괜찮다. 주문을 넣으면 그 자리에서 바로 튀겨주기 때문에 시간은 조금 걸리지만 손님이 엄청 많지 않다면 괜찮은 수준일 것 같고, 덕분에 아주 바삭바삭한 핫도그를 먹을 수 있다. 우리 학교 주변이 아니라 이대 쪽에 있어서 자주 오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지나갈 일이 생기면 한 번씩은 찾을만한 곳이다. 갈 때마다 소스 조합을 바꿔보는 재미도 괜찮을 것 같다.


..우리 학교 주변엔 먹잘게 별로 없는데 이대나 연대 쪽은 먹을게 많아서 부럽다..

소민(素旼)

공부하고 있습니다. 문의: kimv23@gmail.com

    이미지 맵

    먹부림/Restaurant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