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2015)

 

 

   역시 스파이라는 소재는 진부하지만 매력적이다. 나는 그다지 팬이 아니지만(팬이 아니라기 보다도 한 편도 제대로 본적이 없지만) 007 시리즈부터 시작해서, 스파이라는 단어가 미디어에서 차지하는 위치는 남다르다. 아마도 군인같은 강인함, 그러면서도 쫄깃쫄깃한 이중생활이 보여주는 면모에서 주는 일종의 반전 매력이라는 느낌도 강하다. 그러다보니 오랜 시간동안 스파이를 소재로 한 수많은 작품들이 만들어져왔고, 거기에 대한 패러디(예컨대 남파간첩 이야기를 다룬 웹툰과 동명의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 작품도 뒤를 이어왔다.

 

   영화 ≪스파이≫는 그 중 후자에 속하는 영화다. 영화를 본 경력도 짧고 문화적 의미에 대해서 잘 몰라서 다른 평론처럼 무엇에 대한 안티테제가 어떻고, 뭐가 어떻고 할 수는 없지만, 이 영화속에서 그려지는 스파이의 모습은 우리가 생각하는 스파이의 모습과 완전히 반대다. 주인공은 매력적인 미녀가 아니다. 이중 간첩이 존재하지만 뭔가 우스꽝스럽다. 좀 진지해보이고, 얄밉고 꼴뵈기 싫은 이중간첩이 나오긴 하는데 두 번째 등장과 함께 사망한다. 뭔가 주인공을 시기하는 듯한 녀석이 나오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시종일관 개그 캐릭터 포지션을 유지하고, 동료라는 사람들은 그런 '녀석'을 골리는데 도가 텄다. 심지어 적의 최종보스인 척 했던 녀석은 허망하게 죽고, 진짜 최종보스는 더 허망없이 죽고, 좋은 놈인지 나쁜 놈인지 모르겠던 녀석은 2% 부족한 멍청이 성격파탄자다.

 

   진지해보이는 듯한 소재, 진지해보이는 듯한 진행 속에 위트를 섞어넣었다는 의미에서 영화의 전반적인 느낌은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와 비슷하다. 차이점이라면 그 영화보다야 훨씬 덜 잔인하다는 점이다. 수위있는 표현은 종종 나오지만 눈에 거슬릴 정도는 절대 아니다. 영화에 딱 필요한 만큼이다. 여러모로 가볍게 보기 좋은 작품이다. CIA에 대해서는 신랄한 표현이 이어지는데 대놓고 비판하는 것도 아니고 특유의 센스를 통해 적당히 비꼬아놓았다. 실제로 CIA라는 조직이 어떤 분위기의 조직인지는 모르겠지만 조직 이름도 바꾸지 않고 저렇게 사정없이 비꼴 수 있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의 터전이라는 미국의 좋은 면모 중 하나일지도.

 

   누가 뭐래도 이 영화의 주인공은 포드(제이슨 스타뎀)이다. 물론 파인(주드 로)이나 수잔 쿠퍼(멜리마 맥카시)가 이야기의 주축이고, 캐릭터 자체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이 영화의 감초 역할을 맡고 있는 포드가 없었다면 굉장히 심심한 영화가 됐을 것 같다. 그래서인지 다 보고 나면 다른 캐릭터보다 포드가 기억에 선명하게 남는다. 사실 남주라고 부를만한 위치의 캐릭터는 파인이겠으나 워낙 비중이 없어서 사실상 묻혔다는 느낌이다. 사실 영화 제작진의 의도도 비슷했던듯 마지막 장면과 쿠키 영상도 포드가 장식하고 있고. 어쨌든 그래서 내게 이 영화는 포드의 영화, 제이슨 스타뎀의 영화다.

소민(素旼)

공부하고 있습니다. 문의: kimv23@gmail.com

    이미지 맵

    영화/미국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