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그 자체에 이야기가 있습니다

   요즘 한창 열심히 읽고 있는 책이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이다. 2권까지는 서평도 썼고, 지금 4권을 마저 읽고 있다. 오랜만에 읽는 라이트노벨 풍의 소설이라(엄밀히 말해 라이트노벨은 아닌 것 같다) 중학생 시절로 돌아간듯한 재미로 읽고 있는 소설이다. 예상할 수 있지만 덕분에 책장이 술술 넘어간다. 바로 이 소설에,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사람의 손에서 손으로 건너간 '책' 그 자체에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문장은 고서(헌책)를 다루는 이야기인 <비블리아~> 시리즈를 이끌어나가는 핵심이기도 하다. 즉, 책에 관해서는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여자주인공, 시노카와 시오리코가 헌책 속에 담겨있는 그 '이야기'를 읽어내고 그 이야기를 실마리로 사건을 풀어나간다는 이야기다. 이전의 서평에서도 쓴 적이 있지만 일상추리물(고전부 시리즈의 그것)이면서도 독특한 소재로 책덕들을 설레게 하는 작품 중 하나다.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시리즈의 주인공, 시노카와 시오리코 삽화 일러스트.


   오늘 문득, 내 블로그에 잔뜩 쌓아둔 서평이며 영화평이며 하는걸 돌이켜보았다. 비록 실물이 있는 헌책은 아니지만, 아, 그게 대충 이런 느낌의 이야기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이 영화는 이 친구가 추천해줘서 봤고, 이 책은 이래서 읽었구나. 이 책을 읽을 때 즈음엔 이런 일이 있었구나. 아무래도 항상 책을 한 권 끼고 다니는 편인지라 책 한 권 한 권에는, 비록 실물은 아니더라도 나름의 추억이 담겨있다. 물론 워낙에 독서가 인스턴트하고 흥미위주라 그렇지 않은 책이 절대다수이기는 하지만. 그런 의미에서 사람의 손에서 손으로 건너간 책, 뿐만 아니라, 내 머릿속의 책과, 영화와, 연극과, 음악과, 그 모든 것에는 그 자체로 이야기가 있고(그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더라도) 나중에 가서야 어떤 사람, 어떤 시간, 어떤 공간에 대한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다.


   물론 저자 미카미 엔의 말도 맞다. 책 그 자체에는 다른 어떤 것보다도 많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고보면.. 아무래도 도서관을 자주 애용하다보니 책에 낙서하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지만(그것보다 뭐랄까, 책은 내게 있어서 연필로 손대선 안될 무언가이기도 했다), 얼마전에 읽었던 <차가운 학교의 시간은 멈춘다 1~3>은 심지어 스포일러도 당했지만, 누군가 손 댄 책은 나름의 재미가 있다. 내가 아는 사람이라면 그 사람을 생각하면서, 아 이래서 표시해놨겠구나, 하는 재미가 있고(동아리방에 굴러다니는 책을 종종 펼쳐보곤 했던 이유 중 하나다), 누군지 모를 사람이 표시해둔건 그게 도대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재미가 있다. 위에서의 이야기가 나 자신의 일기를 되돌이켜보는 기분이라면, 이 쪽은 남의 일기장을 몰래 훔쳐보는듯한, 또는 남의 추억을 떠들어보는듯한 재미가 있는 셈이다.

소민(素旼)

공부하고 있습니다. 문의: kimv23@gmail.com

    이미지 맵

    글/글로 돌아오다 다른 글

    댓글 2

      • 1. "책 그 자체에 이야기가 있습니다"라는 말이 재밌게 들리네요~ 책 한 권에도 이야기가 담겨있고 블로그 글 하나에도 이야기가 담겨 있고... 그래서 읽으면서 서로의 다른 세계를 조금씩 접하게 되는 것이겠죠. ^^ 이 글과 약간은 다른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제가 예전에 읽었던 책이 생각나네요. 책 제목이 「이 책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인데 이 또한 흥미로운 표현이라 생각합니다.
        http://gem486h.pe.kr/archive/1st/2304687 참조. ^^ (벌써 8년전 글이군요.)
        2. 간만에 와서 그런지 이 블로그가 많이 바뀌었군요. 배경도 바뀌었고... DISQUS도 달려있고... 많이 바뀐 느낌입니다.
        3. 그리고 예나 지금이나 저는 세르엘님 블로그에 비로그인 댓글을 달면 거부당하나 보군요. 지금은 중국에 있다 보니 더더욱... 경계받나 봅니다. 중국 IP로 한글로 글 쓰고 http 주소까지 있으니 스팸으로 취급하는 모양. (꺼이꺼이)

      • 오, 흥미로운 책이 또 있었네요. 세상에는 수많은 책덕이 있고 그 책덕들이 또 수많은 책덕에 관한 책들을 써나가는 것 같아요. ㅋㅋㅋㅋ 블로그는... 스킨을 반응형으로 갈아엎어야겠다!! 하고 갈아엎었더니 그렇게 되었네요.

        매치어님 댓글 관련해서 다음에 문의했더니 시스템 오류로 삭제된거였다고 -_-; 합니다... Aㅏ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