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워서 읽는 법학 + α

pdf파일로 받아서 보던 <누워서 읽는 법학>을 조금 더 편하게 읽어보고자 58,000원어치 한 세트를 샀다. 무료로 pdf파일을 깔끔하게 공개해주셔서 아이패드로 보려고 했는데 역시 이북은 종이책을 따라갈 수 없다는 참진리만을 확인한 채로 종이책으로 회귀... 거기다 요즘 왠지 대화의 기술-_-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예스에서 오랜만에 책도 샀다. 한동안 알라딘에 올인하다가 이번에 예스24 파워문화블로그(물론 선정은 안됨..) 선정하는걸 보고 오랜만에? 라는 생각이 들어서 한 번 사봤다.




한 세트를 사면 대충 이 정도다. 밑은 2권이 들어있는 예스24 박스.

위에껀 누워서 읽는 법학 7권이 든 박스다.



개봉.

오른쪽은 인터넷 출판사들히 흔히 쓰는 포장 방식.

왼쪽 누워서 읽는 법학은 전자기기같은걸 포장할 때 자주쓰는

에어캡(뽁뽁이!).



오 책 표지가 예쁨.



좌르르 쌓아봤다.

래리 킹 <대화의 신>이 요즘 베스트셀러에서

내려갈 기미가 없길래 한 번 사봤다.

사실 베스트셀러를 그다지 열심히 읽는 편은 아닌데.



대화와 관련된 책 2권.



종류별로.

민사법, 형사법, 공법이며 각각 4, 2, 1권으로 총 7권이다.



늘어놓고 한 장.

책 디자인은 굉장히 예쁘다.


#몇 가지 이야기.

   1. 책 포장은 예스24가 더 낫다. 로스타트에서 보내준 책 자체는 굉장히 좋고 딱히 구겨짐도 없어 잘 온 편이지만 책머리와 책등이 조금 까진 채로 왔다. 택배박스에서 뽁뽁이를 위 아래로도 얇게나마 한 겹 넣어줬으면 좋았을 것 같음.


   2. 내용은 아직 안읽어봐서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님. 누워서 읽는 법학은 가격을 생각해도 뭘 생각해도 잘 나온 책이다. 다만 종이가 살짝 까끌거리는 재질인데 그다지 선호하는 재질은 아니다. 그래도 책 자체는 어마무시하게 훌륭함.

소민(素旼)

공부하고 있습니다. 문의: kimv23@gmail.com

    이미지 맵

    글/가벼운 이야기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