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빗 : 뜻밖의 여정 (2012)



호빗 : 뜻밖의 여정 (2012)

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 
7.9
감독
피터 잭슨
출연
이안 맥켈런, 마틴 프리먼, 리차드 아미티지, 제임스 네스빗, 켄 스탓
정보
어드벤처, 판타지 | 미국, 뉴질랜드 | 169 분 | 2012-12-13
글쓴이 평점  

같이 기타 배우고 있는 친구랑 정말 뜬금없이 보러 갔던 영화네요. 갑자기 호빗이 보고 싶다고 같이 가자그래서 호빗 보러 다녀왔습니다 ㅋㅋㅋ 저는 나오기 전 까지만 해도 조금은 기대하고 있었는데 나온 줄도 모르고 있었거든요. 물론 워낙에 <반지의 제왕> 시리즈를 재미없게 본 터라...(라기 보다는 거의 안보다 시피 했고 TV에서 잠깐 해줄 때 봤는데 별로 재미를 못느껴서..) 조금 걱정은 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평타 정도는 치는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이제 도입부라는 느낌이 짙어서 스토리 자체는 별로 진척이 없었지만.


우선 엄청난 예산을 쏟아부은 영화라고 하는데, 그에 걸맞게 아름다운 스크린인 것은 확실합니다. 워낙 이름이 복잡하고 어려워서 저는 기억조차 못하지만(..) 리벤델? 이었던 것 같은데, 그 엘프(요정)가 사는 곳... 거기가 진짜 아름다웠던 것 같고 나머지도 전반적으로 아름답습니다. 최소한 영상미 만큼은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을 수 있지 않나 합니다. 액션씬에 관한 이야기도 많이 나왔는데 개인적으로는 액션씬은 아주 뛰어나지도 못나지도 않고 우수하다... 정도의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솔직히 액션씬이 그렇게 많이 나오지도 않았구요.


스토리 측면으로 들어가면.. 이 영화도 반지의 제왕처럼 3부작으로 만들어진다고 하는데, 뭔가 미묘하게 스토리가 축 늘어지는 느낌이었던 것 같습니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애초에 원작(책) 분량 자체가 반지의 제왕 쪽이 상대도 안되게 긴데 똑같이 3부작이고 1편을 보아서는 나머지 편들도 180분에 가까운 러닝타임으로 제작될 것으로 보이는데 그러면 반지의 제왕과 거의 비슷한 수준의 길이가 됩니다. 그럼 비교적 이야기를 자세하게 다룰 수 있다는 이야기임과 동시에.. 어디선가 늘어질 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도 되지요. 그런 부분은 분명 아쉬움이 있을 것 같습니다. 차라리 두 편 정도로 압축해서 만들겠다는 마인드를 가지고 만들었더라면 1편에서도 이렇게 뭔가 늘어지는 느낌은 없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구요.


저만의 느낌일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영화 제작진이 보는 사람들에게 세계관을 설명해주고 싶어하는 듯한 그런 느낌을 자꾸 받았구요. 영화의 스토리 진행상 설정을 알아야할 필요가 있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만 그런 부분이 영화 스토리 진행에 있어서 자꾸 툭툭 걸리는 느낌을 주더군요. 그 부분은 확실히 좀 아쉽습니다.


결론짓자면... 남은 세 작품을 모두 봐야 알 것 같긴 한데, 정말로 남은 두 작품 모두 3시간에 가까운 러닝타임으로 나오면 남은 6시간 정도의 분량이 모두 재미있을 거라는 기대는 하기 어려울 것 같다... 인 것 같습니다. 1편이었던 <뜻밖의 여정>도 그랬듯이 말이죠.

소민(素旼)

공부하고 있습니다. 문의: kimv23@gmail.com

    이미지 맵

    영화/미국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